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 죽은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과 어린 세 자매 : 추정경 장편소설 상세정보
    죽은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과 어린 세 자매 : 추정경 장편소설 죽은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과 어린 세 자매 : 추정경 장편소설
    지은이 추정경 [지음]
    발행처 돌베개
    발행연도 2017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김인자
    자료상세보기

책소개

이 작품은 돈이 사람 위에 군림하는 세상을 풍자하고 자본주의의 상징인 돈과 금융자본주의의 모순을 고발한 청소년 소설이다. 제목에 등장하는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은 '재노시'라는 대안적 화폐다. 작가는 이 개념과 함께 부모를 잃고 깡통촌 컨테이너에 씩씩하게 살아가는 어린 세 자매의 이야기를 우울하지 않고 담백하게 그리고 있다.
자매 중 첫째 언니인 서정은 도저히 희망이 없어 보이는 현실의 두터운 벽을 부수고 다른 세상으로 건너가고자 하고 서정의 담임선생님은 그 희망을 돕는다. 공부를 아주 잘 하지만 동생들의 생계와 학업을 위해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공장에 취업하려던 서정은 돈 나무 공동체의 장학금을 받게 된다. 여기서 소설은 공간을 돈 나무 공동체로 옮겨 돈을 많이 벌지 않아도, 저축을 하지 않아도 서로 협동하며 사람답게 사는 대안 사회를 보여 준다. 하지만 세 자매는 이 공동체에서도 한계를 느끼고 현실세계로 돌아온다. 작가는 세계 곳곳에서 진행 중인 대안화폐 실험과 공동체 운동과 연구가 이 소설의 초석이 되었다고 말한다. 시장경제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방향과 금융자본주의의 이면을 알고 싶어하는 청소년들에게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