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상세정보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지은이 책 먹는 여우와 프란치스카 비어만 글·그림 ; 송순섭 옮김
    발행처 주니어김영사
    발행연도 2017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안옥주
    자료찾기

책소개

이 책의 주인공이자 명탐정인 잭키 마론은 빵집 거리 85번지에 탐정 사무실을 열고 첫 번째 사건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드디어 첫 손님으로 낡은 옷을 입은 부인을 맞이하게 됩니다. 부인은 자기는 닭 전문가 H. G. 볼테 씨의 부인이며 남편이 그리스 탐험에서 가져온 귀한 닭 아우렐리아를 도둑 맞았다며 그 닭을 찾아달라고 합니다.
모든 장비를 갖추고 볼테 부인의 집으로 찾아간 잭키 마론은 아우렐리아를 훔쳐 간 도둑들의 검은 흔적을 발견하고 범인들의 추적하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금으로 된 것은 뭐든지 산다는 슈틸츠헨 금은방 앞에서 도둑들의 흔적이 끊깁니다. 잭키 마론이 수사를 계속 하려면 금은방으로 다시 가야 합니다. 과연 잭키 마론은 어떤 결정을 할까요. 자신에게 주어진 이 복잡하고 놀라운 첫 번째 사건을 무사히 해결할 수 있을까요?
이 작품은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전작 <책 먹는 여우>에 이어서 읽는 것이 좋습니다. 연작은 아니지만 관련이 있는 서사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어떤 독자들은 책을 정말 좋아해서 다 읽고 나면 소금과 후추를 톡톡 뿌린 다음 꿀꺽 먹어 치우는 ‘책 먹는 여우’를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책을 먹던 여우는 우연히 자신이 책을 쓸 줄 안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신이 난 여우는 책을 읽고 씹고 소화하며 머릿속을 맴도는 많은 이야기를 쓰기 시작합니다. 첫 번째 탐정 소설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은 그렇게 탄생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책은 한국어판이 독일어판 보다 먼저 출간 되었으며 책 앞부분에 ‘책 먹는 여우’가 어떻게 작가가 되었는지가 만화로 요약 되어 있어서 전작을 읽지 않아도 이해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오랫동안 큰 사랑을 받았던 <책 먹는 여우>를 좋아했고 후속편을 기대했던 독자라면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