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 거짓말 손수건, 포포피포 상세정보
    거짓말 손수건, 포포피포 거짓말 손수건, 포포피포
    지은이 글: 디디에 레비 ;그림: 장 바티스트 부르주아 ;옮김: 김주경
    발행처 이마주
    발행연도 2017
    주제구분 철학
    추천사서 이수경
    자료상세보기

책소개

클로비는 거실 가운데서 축구 묘기를 부리다가 실수로 엄마가 아끼는 하마 도자기를 깨뜨렸어요. 클로비는 깨진 조각들을 손수건에 싸서 주머니 속에 얼른 집어 넣었는데, 몇 시간 뒤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지요. 부서진 도자기 조각들이 마법처럼 손수건에 모두 스며든 거예요. 저녁 식사 시간에는 먹기 싫은 껍질콩을 손수건에 싸고 다 먹었다고 거짓말 했더니 이번에는 껍질콩 무늬가 손수건에 생겨나면서 콩이 다 사라져버렸습니다. 손수건은 어느새 스카프 크기로 커졌지요. 클로비는 다음 날엔 학교시험지 점수를 그 스카프에 쓱쓱 문질러 없애고 거짓말을 할 때마다 마법의 스카프로 덮어버렸어요. 그런데 문제는 그럴 수록 스카프는 자꾸 커진다는 사실이예요. 손수건은 커다란 목도리를 거쳐 마침내 커다란 천이 되었어요.
더이상 천이 커지지 않도록 누르고 묶고 말아 보았지만 이 천은 결국 포포피포라는 괴물이 되고 말았어요. 괴물로 변한 천을 없애려고 가위로 자르고 찢어도 소용이 없었어요. 포포피포 괴물은 클로비를 끌어안고 절대로 놓아주지 않으면서 어딜 가든 따라와 괴롭혔어요. 클로비는 "제발 나 좀 가만 내버려 둬. 혼자 있고 싶단 말이야."라고 소리칠 때마다 포포피포는 더 꽉 달라붙었어요. 클로비는 이제 어쩌면 좋을까요?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수없이 거짓말을 반복합니다. 누구나 자신의 잘못을 덮고 감추고 싶어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그 강도는 갈수록 세집니다. 진실을 털어놓으려면 크나큰 용기가 필요합니다. 내가 내 삶의 주인이 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진정으로 가까워지기를 원한다면 이런 용기를 내야 합니다. 이 책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스스로에게 솔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입니다. 뒷부분에는 상담심리학자의 친절한 조언이 실려 있습니다.